MUSIC K NEWS

홍진영 "허경환 '따르릉' 줘도 못 살려, 굴러온 복 찼죠"(인터뷰③)

작성자
musickent
작성일
2017-06-14 11:45
조회
217
[☆밥한끼합시다]'언니들의 슬램덩크 시즌2'에서 활약한 홍진영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서
0002621519_001_20170612111625851.jpg?typ
서울 강남구 하루엔소쿠 논현싸이더스HQ점에서 인터뷰한 홍진영 /사진=김휘선 기자
가수 홍진영(32)은 전날 지방 대학행사에서 비를 쫄딱 맞아가며 노래를 불렀다. 그런 탓인지, 앓았던 몸살 기운이 심해졌다고 했다. 그래도 특유의 밝음을 잃지 않으려 했다. "원래 다이어트 해야 하는데, 아플 때는 잘 먹어야 하니깐~"

갓 튀겨나온 돈가스를 먹음직스럽게 입에 넣는 홍진영의 얼굴에 미소가 번졌다. 잔뜩 가라앉은 목소리였지만 "좋아하고 찾아주실 때 더 열심히 해야 한다"며 다시 기운을 냈다.

최근 스타뉴스 '밥한끼합시다' 코너를 통해 서울 강남구의 한 음식점에서 홍진영을 만났다.


홍진영은 최근 작곡가로도 변신했다. 지난 4월 발표된 EDM 트로트 곡 '따르릉'을 직접 작곡, 작사한 것. 이 곡은 발매 전 가창자를 정하기 위해 SNS 공개 오디션을 통해 개그맨 김영철과 허경환이 대결을 벌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오디션 결과 가창자로 낙점된 김영철이 '따르릉'의 최대 수혜자가 됐고, 탈락의 고배를 마신 허경환은 최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따르릉' 소리가 듣기 싫어서 이제 동네 놀이터도 안 지나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실 '따르릉'은 홍진영이 2년 전 허경환에게 먼저 제안했던 곡으로 알려졌다. 홍진영은 그런 허경환에 "굴러들어온 복을 제 발로 찼다"며 웃었다.

0002621519_002_20170612111625869.gif?typ

-최근에 김영철 씨와 발표한 '따르릉'도 많이 화제가 됐어요. 김영철 씨가 홍진영 씨 덕 좀 본 거 같은데요.

▶전 영철이 오빠가 가수로 승승장구했으면 좋겠어요. 저도 덕분에 작곡가로 데뷔할 수 있었으니까요. 제 작곡가명 아세요? '갓떼리C'에요. 사람들이 제 히트곡 '사랑의 배터리'에 '밧데리'와 '갓'을 붙여서 '갓떼리'라 불러요. 거기에 비타민C에 'C'를 붙인 거에요. 지금 준비한 곡도 몇 개 더 있어요. 발라드도 2곡 있고요.

-발라드 곡은 누가 불렀으면 좋겠어요?

▶허각한테 주고 싶어요.

-'따르릉' 2탄을 기대해도 될까요?

▶네, 기대해도 좋아요. 허경환 오빠를 위한 곡도 만들었어요. 그런데 경환 오빠가 하고 싶어하는 의지가 없는 것 같아요. '라디오스타' 나간다고 하길래 춤까지 만들어서 영상으로 찍어 보내줬는데, 똑같이 안 하더라고요. 굴러들어온 복을 제 발로 차버렸어요. 호호.
0002621519_003_20170612111625920.jpg?typ
서울 강남구 하루엔소쿠 논현싸이더스HQ점에서 인터뷰한 홍진영 /사진=김휘선 기자
-허경환 씨는 거절한 적 없다고 억울해 하는 거 같던데요.
▶에휴~말은 양쪽에서 들어봐야 아는 거니까요. 곡을 줬는데 경환 오빠가 이상하게 불렀어요.

-홍진영 씨에게 앞으로 어떤 모습을 기대하면 좋을까요?

▶가수니까 음악으로 보여드려야죠. 더 좋은 노래로 무대에 서려고 노력할 것이고, 더 좋은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여러 가지 면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 노력할게요. 좋은 작곡가로서 모습도 보여드리고요.

-끝
0002621519_004_20170612111625939.jpg?typ
서울 강남구 하루엔소쿠 논현싸이더스HQ점에서 인터뷰한 홍진영 /사진=김휘선 기자
윤성열 기자 bogo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