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K NEWS

오빠생각 홍진영 vs 이홍기·최종훈, 솔직당당 매력 배틀[종합]

작성자
musickent
작성일
2017-07-01 21:29
조회
104
2017070201000046700002302_20170701182025

[스포츠조선닷컴 홍민기 기자] 가수 홍진영, FT아일랜드 이홍기-최종훈이 솔직당당한 토크로 웃음을 선물했다.

1일 방송된 MBC 예능 '오빠생각'에는 홍진영, 이홍기-최종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진영은 "저와 FT아일랜드가 데뷔 10주년이다. 유익한 영상을 만들어보고 싶어서 출연했다"고 인사했다.

'데뷔가 걸그룹이었다'는 질문에 홍진영은 "스완이라는 걸그룹으로 데뷔했다"고 답했다. 이를 듣던 이홍기는 "저는 기억한다. 금방 없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진영은 "기억해주는 게 어디냐. 이름처럼 백조가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최종훈은 "이홍기 씨가 지금은 '사랑앓이'를 싫어한다"고 귀띔했다. 이홍기는 "지금 저희를 있게 해준 고마운 노래다. 10주년 기념 리메이크 버전 선공개 반응도 너무 좋았다. 그런데 이번 신곡보다 '사랑앓이' 인기가 훨씬 더 많았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솔비는 "FT아일랜드 멤버들은 작사, 작곡을 직접 한다"고 소개했다. 이홍기는 "처음에는 '내 곡이든 남의 곡이든 받아서 내 노래로 만들면 된다'는 마인드였다"며 "방송을 계속하다 보니 제가 직접 만든 노래를 부르고 싶더라"고 말했다.

MC 진은 이홍기에게 "활동 10년 동안 기억나는 에피소드는 없었냐"고 질문했다. 이홍기는 "제가 데뷔 때 솔비 누나와 술 마시는 노래방을 갔다"며 "스무 살 때였다. 술 마시는 좋은 공간이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홍기는 잠시 머뭇거리더니 "당시 제가 솔비 씨 지인을 많이 좋아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분이 양다리였다. 많이 슬펐다"고 밝혔다.

2017070201000046700002301_20170701182025

홍진영은 히트곡 '사랑의 배터리'에 대해 "저한테는 도박이었다. 원래 '씨야' 곡이었다"며 "사장님이 '진영이가 한 번 해보자'며 곡을 주셨다. 트로트답게 노래를 다시 바꿨다"고 말했다.

이홍기-최종훈의 연기 영상도 공개됐다. 두 사람은 영상을 보며 민망해했다. 최종훈은 "나는 왜 이상한 뮤직비디오만 찍었어"라며 자책했다.

이상형 관련 질문에 이홍기는 "섹시하고 귀여운 스타일을 좋아한다"며 "연예인의 불규칙한 생활을 잘 이해해주는 분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솔비는 "말 나온 김에 최종훈 씨 이상형 스타일은 뭐냐"는 질문을 던져다. 다른 MC들은 당황하며 "얼마 전 기사 나온 거 못 봤냐"고 솔비를 나무랐다. 잠시 뜸을 들이던 최종훈은 "운동을 잘하는 여자가 좋다"며 연인 손연재를 간접 언급했다.

홍진영과 이홍기-최종훈은 직접 만든 음식으로 요리 영업에 나섰다. 대결 장소는 MBC.양 팀은 분주하게 움직이며 음식을 팔았다. 최종 승리는 홍진영에게 돌아갔다. 홍진영은 팬들에게 10주년 맞이 역조공을 펼치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mkmklife@sportschosun.com